『구름을 마시고 토한다』는 토함산(745m)의 중턱에 자리하고 있는 불국사와 석굴암은 찬란한 신라 불교문화의 핵심으로 1,440년 전 신라 법흥왕 22년에 그 어머니 뜻에 따라 나라의 안정과 백성의 평안을 위하여 세워졌으며, 그 후 신라 경덕왕 (742-764)때 재상 김대성이 다시 지어 절의 면모을 새롭게 하였다. 그 뒤 임진왜란으로 건물은 물론 값진 보물들이 거의 불에 타거나 약탈되었다. 1920년 이전에는 일부 건물과 탑만이 퇴락한 채 남아 있었으나, 지속적인 원형복구 및 보수로 국보 7점을 간직한 오늘날 대사찰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.
NEXT
ROOM PREVIEW
블루365펜션의 객실을 클릭하시면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.
/
  • ROOM A101

  • ROOM A201

  • ROOM A202

  • ROOM A301

  • ROOM A302

  • ROOM B201

  • ROOM B202

  • ROOM B301

  • ROOM B302

  • EXTERIOR